상세 컨텐츠

본문 제목

[서울역 중구 호수집]닭꼬치 닭도리탕 그리고 오삼불고기가 있는 줄서서먹는 집

전국 맛지도

by LFI 2013. 9. 28. 10:22

본문

 때는 바야흐로 2006년즈음 인듯 싶은데..

호수집 바로 옆에 중림동 브라운스톤 오피스텔에서 잠시 혼자 살때 즈음 알게된 곳입니다.

그때 오다가다 항상 연기가 자욱하고 손님들이 줄을 30분~1시간 이나 기다려서 들어가는 한 식당을 발견했습니다.

저녁이라 어둡고 사람의 인적이 거진 없는 으스스한 곳이라 좀 의아했던 곳..

닭꼬치의 연기의 취해 그 길을 따라서 찾아간 호수집

그래서 예전에 저 또한 40분이나 기다려서 이 집을 처음 입성하게 되었지요..

그리고 기다리다 닭꼬치를 주문하는 순간...!

총각~ 다 떨어졌어 다음에 와~





그렇습니다...

여기는 7시 전에 가거나 아니면 예약을 하고 가지 않으면 닭꼬치를 못먹는 요상한 집입니다..TT

(참고로 예약도 왠만한 단골이 아니면 예약도 안받아요.)

그렇게 이 집을 알게 되었습니다.

 

iPhone 5 | 1/20sec | F/2.4 | 4.1mm | ISO-160

 

항상 여기 자리에는 연세가 지긋하신 아주머니가 닭꼬치를 굽고 계셨는데...

이제는 젊은 아르바이트 형님? 여튼 젊은 형님이 닭꼬치를 굽고 계시더군요.

 

iPhone 5 | 1/15sec | F/2.4 | 4.1mm | ISO-400

 빠른 손놀림으로 굽고있는 닭꼬치

iPhone 5 | 1/15sec | F/2.4 | 4.1mm | ISO-500

 

전통적으로 연탈에다가 구어서 맛을 더 증가 시키지요

iPhone 5 | 1/20sec | F/2.4 | 4.1mm | ISO-160

 제가 이 집에 반하게 된 이유는 닭꼬치도아니고.. 닭도리탕도 아닙니다.

바로 요녀석!

 

파김치입니다...

아주 진하게된 양념과 푹 삭힌 파와의 환상 믹싱은 제 입맛에 아주 안성마춤입니다..

솔직히 닭꼬치는 냄세만 좋지 저에게 맛은 별로거든요..

iPhone 5 | 1/20sec | F/2.4 | 4.1mm | ISO-64

 

메뉴판도 찍어주고

iPhone 5 | 1/20sec | F/2.4 | 4.1mm | ISO-100



 다른 닭도리탕보다 국물맛이 좀 특이합니다.

고추장 맛이 덜나고 단맛이 덜 나는게 특징입니다.

그러면서 얼큰하지요.. 떡과 버섯 상추가 많이들어가는것도 특징이라면 특징입니다.




iPhone 5 | 1/20sec | F/2.4 | 4.1mm | ISO-200

 

이놈의 연기의 주범 닭꼬치...

iPhone 5 | 1/20sec | F/2.4 | 4.1mm | ISO-160

 특이하게도 드시다보면 닭뼈가 통채로 들어있습니다..

iPhone 5 | 1/20sec | F/2.4 | 4.1mm | ISO-320

 요녀석은 나의사람 오삼불고기..!!

많은 분들이 닭도리탕만 있는줄 아는데

이녀석도 별미중의 별미입니다...

iPhone 5 | 1/20sec | F/2.4 | 4.1mm | ISO-200

 

iPhone 5 | 1/20sec | F/2.4 | 4.1mm | ISO-200

 

iPhone 5 | 1/20sec | F/2.4 | 4.1mm | ISO-250

 

iPhone 5 | 1/20sec | F/2.4 | 4.1mm | ISO-250

 

iPhone 5 | 1/15sec | F/2.4 | 4.1mm | ISO-400

 

iPhone 5 | 1/20sec | F/2.4 | 4.1mm | ISO-200

 

iPhone 5 | 1/15sec | F/2.4 | 4.1mm | ISO-400

 

iPhone 5 | 1/20sec | F/2.4 | 4.1mm | ISO-400

 

 

 

처음 이 집을 찾아간 분들이 많이 실망하시는 분들도 있는 호불호가 있는 맛집 입니다.

저 또한 그랬으니 말이죠.

근데요 가끔식 저 닭도리탕이 생각날때 가서 먹다보면 중독이 되는듯 한 맛집이라고 하면 좋을거 같네요.

 

 

관련글 더보기

댓글 영역

  • 프로필 사진
    아!!! 맛있어보이네요
    일찍 팔아버리는 것도 마케팅이 아닐까 하는 생각!
    그리고 보기에 맛이 좀 과하지는 않을까 생각도 살짝듭니다